'봄' 태그의 글 목록 :: 포플린 Life Story


미세먼지가 조금씩 줄어들고, 나들이 가기 좋은 진정한 봄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여행이나 나들이를 가려면 목적지를 찾아보고 가는데, 목적지의 주소만 알면 네비게이션을 통해 어디든 갈 수 있기 때문에 가는 동안의 길과 도로를 기억하지 못 하는 경우가 많은 거 같습니다. 특히나, 네비게이션이 활성화 되기 전에는 주의깊게 보던 도로명에 대해서는 무관심해지고 있는 거 같습니다.

오늘 이 시간에는 즐거운 나들이와 여행길에 유심히 보면 더 재미있는 도로명들을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전국적으로 유명인들의 성과 이름, 호에서 딴 도로명이 많습니다. 

대표적으로 세종대왕에서 딴 세종대로, 율곡 이이에서 딴 율곡로, 충무공 이순신에서 딴 충무로, 충정공 민영환에서 딴 충정로, 다산 정약용에서 딴 다산로, 지봉 이수광에서 딴 지봉로, 하정 류관에서 딴 하정로, 도산 안창호에서 딴 도산로, 백범 김구에서 딴 백범로, 소파 방정환에서 딴 소파로, 을지문덕의 성을 딴 을지로 등 정말 많은 위인들의 이름을 볼 수 있습니다.

근래에는 축구선수 박지성의 이름을 딴 수원의 박지성로(현재는 동탄지성로로 변경), 마라토너 이봉주의 이름을 딴 천안 성거읍 소우리의 이봉주로 등 스포츠선수들의 이름을 딴 도로와 2019년 동계올림픽을 위해 만들어진 도로 중에는 수호랑로, 반다비로 등 특정행사나 사물을 기념하는 도로도 생기고 있습니다.

이 중에서 봄나들이와 여행을 생각하다 보면....이 도로가 가장 먼저 생각납니다. 바로 소월로입니다. 

소월로는 서울특별시 남산에 있는 도로로, 시인 김소월의 이름을 딴 도로입니다. 김소월은 평안북도 구성군이라는 곳에서 태어났지만, 어린 시절은 남산에서 보냈다고 합니다. 

밤이 되면 언덕에 올라가서 달 구경하기를 좋아했다고 하는데, 그래서인지 김소월의 시에는 달에 관한 내용이 자주 등장하기도 합니다. 

지금은 남산도서관 근처에 김소월의 작은 흉상이 세워져 있는데, 남산의 정취를 느끼며 김소월의 대표작인 <금잔디>, <먼 후일>, <바라건대는 우리에게 우리의 보습 대일 땅이 있었더면>, <산유화>, <진달래꽃>, <초혼> 등을 읽어보는 건 어떨까요?

다음으로 강원도 춘천시에 있는 김유정로입니다. 

김유정로는 소설가 김유정의 이름을 딴 도로입니다. 김유정은 강원도 춘천시 신동면(출생 당시 신남면) 실레마을(증리)이라는 곳에서 태어났는데, 김유정은 1-6세, 22-25세를 이곳에서 보내면서 어린 시절 농촌에 대한 추억을 쌓고, 20대가 되어서는 동네 사람들을 대상으로 야학을 운영하기도 했습니다. 

김유정은 30대의 젊은 나이에 죽었지만, 지금도 이 마을에 가면 김유정이 옛날에 살았던 집이 복원되어 있고, 그를 기리기 위한 문학관이 있을 뿐만 아니라, 금병산이라는 뒷산에는 김유정이 쓴 소설에 나오는 인물들이 곳곳에 세워진 둘레길도 있습니다. 

김유정의 대표작 <금따는 콩밭>, <동백꽃>, <따라지>, <만무방>, <봄봄> 등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 춘천시 신동면 증리를 통과하는 김유정로. 봄나들이 장소로 추천합니다.

마지막으로 전라북도 전주시 전주한옥마을로 연결되는 견휜로입니다. 견훤로는 후백제를 세운 견훤의 이름을 딴 도로입니다. 

전주는 후백제의 수도였는데, 지금은 남아 있지 않지만 후백제의 도성 일부분이 지금의 견훤로와 비슷한 동선으로 지나갔다고 합니다. 

봄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 대한민국 대표 관광지인 전주한옥마을로 연결되는 견휜로. 

올 봄 전주한옥마을을 가는 분들은 견휜로를 지나가는 지 한번 확인해 보는 것도 여행의 또다른 즐거움이 되지 않을까??



     

52시간 근무제 시행과 워라밸 문화의 확산으로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길어지며, 취향껏 집을 꾸며주는홈퍼니싱관련 상품들의 인기가 높다.

 

롯데백화점에 따르면 올해부터 지난 17일까지 가전, 침구, 홈인테리어 등 리빙 상품군의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9.6% 신장했으며, 현대백화점도 올 초 리빙 매출이 지난해 대비 27.6% 증가했다고 밝혔다.

 

다가오는 봄 시즌을 맞아 집 단장에 관심이 많은 홈퍼니싱족이 직접 인테리어 할 수 있는 제품을 소개한다.


화사한 봄에 맞춰 집을 단장하고 싶다면 벽지를 바꿔 보는 것은 어떨까. 벽지는 실내 인테리어의 톤 앤 매너를 좌우한다. 도배 시 발생하는 번거로움이 걱정된다면 폼블럭을 추천한다


파크론의 DIY 인테리어 폼블럭 벽지는 일반 벽지에 스티커처럼 붙이는 방식으로 간편하게 시공할 수 있다. 화이트부터 민트, 핑크 등 봄을 닮은 8가지 화사한 색상은 어떤 공간에도 조화롭게 어울리며, 실제 벽돌과 같은 입체구조는 집에 특별함을 선사한다.


실내 면적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바닥은 집 안 분위기를 책임지지만, 바닥재를 변경하려면 시공 비용과 기간이 부담이다. 핸즈홈 슬림 조립식 타일은 접착제를 사용하지 않는 편리한 조립식 시공으로 걱정을 덜어준다


기존 장판에는 손을 대지 않아 언제든지 이전 인테리어로 되돌릴 수 있으며 재사용 또한 가능하다. 인체에 맞닿는 분위인 만큼 KC 인증 및 환경호르몬 테스트 등을 거쳐 안심할 수 있다.

겨울철 쳐 놓았던 커튼만 걷어도 집 안의 화사함이 배가된다. 창문에 부착하는 레이노의 DIY 건축용 필름 프리미엄 A60은 인체에 유해한 자외선을 차단하는 동시에 외부의 시선으로부터 프라이버시를 지켜줘 커튼 없이도 따뜻하고 건강한 봄을 맞게 해준다


고급스럽고 자연스러운 실버블루 색상으로 시인성 또한 선명하다. 필름 이면지에 가이드선이 있어 쉽고 정확한 재단은 물론, 특수 점착 방식으로 붙이다 실수해도 다시 붙일 수 있다. 탁월한 열 차단 효과를 제공하는 스퍼터링 코팅 기술은 냉·난방비를 절감하는 동시에 쾌적한 실내 온도를 유지해주어 편안한 공간을 선물한다





+ Recent posts